조회 수 305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화가 결국 '7억 팔' 유창식(23)을 놔줬다. 야신 김성근 감독(73)도 어쩔 수 없었다. 

한화와 KIA는 6일 대형 트레이드를 발표했다. 한화 유창식과 김광수, 오준혁, 노수광과 KIA 임준섭, 박성호, 이종환이 팀을 바꾸는 4-3 트레이드다. 

이번 트레이드의 중심은 유창식과 임준섭(26)이다. 둘 다 모두 가능성이 큰 좌완이다. 선발과 중간 계투 요원으로 쓸 수 있는 인재들이다. 

특히 유창식의 이적이 야구 팬들로서는 꽤 충격적일 듯하다. 유창식은 지난 2011년 1순위로 한화 유니폼을 입은 대형 유망주였다. 계약금이 무려 7억 원, 한기주(KIA)의 10억 원에 이어 역대 2위의 신인 몸값이었다. 

류현진(28 · LA 다저스)의 뒤를 이을 재목으로 기대를 모았다. 한화의 향후 10년을 책임질 좌완 에이스로 거듭나길 바랐다. 

하지만 유창식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데뷔 후에는 고교 시절 부상 후유증을 보였고, 이후에는 제대로 성장하지 못했다. 올 시즌까지 통산 107경기 16승27패 4홀드 평균자책점(ERA)이 5.50이었다. 

특히 올 시즌에는 투수 조련의 대명사 김성근 감독의 지도 하에 잠재력을 꽃피울 것으로 기대됐다. 김 감독은 스프링캠프 때부터 유창식 조련에 심혈을 기울였고, 선발 요원으로 점찍었다. 그러나 중간 계투로 처지면서 8경기 2패 ERA 9.16, 참담한 성적을 냈다. 

결국 김 감독도 결단을 내렸다. 한화 관계자는 "감독님도 고민을 많이 하셨다"면서 "선발급 투수로 키웠지만 5년 동안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윈-윈'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감독님도 이번 트레이드에 기대감을 드러냈다"면서 "선수들도 반전의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임준섭도 충분히 선발급으로 뛸 수 있다"고 덧붙였다. 2012년 KIA에 2라운드 15순위 계약금 1억1000만 원에 입단한 임준섭은 통산 81경기 10승19패 4홀드 ERA 5.67을 기록 중이다.



http://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baseball&ctg=news&mod=read&office_id=079&article_id=0002707097

야구

야구에 관한 짱짱한 소식 & 기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 박찬호 한정판 피규어 120만원이라네요^^ 사오정만만 2015.11.10 951
126 신기방기 전세계 통조림 요리 여름호수 2015.09.15 1713
125 유승안 경찰청 감독 曰 "배영섭 실전 투입 문제없다" 여름호수 2015.09.15 1476
124 5강 싸움 누가누가 유리한가?? 여름호수 2015.09.15 1432
123 배영수, "몇 년 만에 내 공 봤다" 여름호수 2015.09.15 1351
122 선수협 공식사과 '공-배트 투척, 스포츠 정신 위배' 발표 피라미드 2015.05.28 2873
121 [펌글] 장민석이 야구공 던졌다고? 누리꾼들 '진짜 범인 찾아라' 피라미드 2015.05.28 2786
120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로 확정!! 피라미드 2015.05.28 2675
» 야신도 포기했나... 7억팔 트레이드 청풍호 2015.05.06 3053
118 한화, 기아 팬들 반응 청풍호 2015.05.06 2680
117 [mlb] 오늘 컵스 vs 벅스 주심 클라스 청풍호 2015.04.30 2203
116 [mlb] 강정호 동점 적시타.swf 청풍호 2015.04.30 2258
115 [lg] 한나한 최악의 시나리오로 가나 청풍호 2015.04.30 1912
114 [삼성] 미스터제로 심창민 청풍호 2015.04.30 2376
113 무관중으로 펼쳐진 오리올스파크 청풍호 2015.04.30 2366
112 [lg] 버틸만큼 버틴 LG, 한나한 입장정리.. 청풍호 2015.04.30 2469
111 [kia] 여울기자의 톡톡톡 청풍호 2015.04.30 2220
110 [해외 야구] 관중 레전드.gif 데기라스 2015.04.24 2655
109 [NC] 어느 할머니 한달치 밥값을 결제한 야구 선수 이야기 여름호수 2015.04.24 3905
108 프로야구단 식단메뉴 여름호수 2015.04.23 25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