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87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OSEN=김태우 기자] 27일 마산구장에서 발생했던 NC와 두산 사이의 벤치 클리어링에 대해 선수협도 공식 사과의 뜻을 밝혔다.

NC와 두산은 27일 맞대결에서 7회 도중 에릭 해커와 오재원의 설전으로 시작된 다툼이 벤치클리어링으로 이어지며 야구팬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했다. 전 상황에서 와인드업 상태서 타임을 부른 오재원에 대한 반감을 가지고 있었던 해커는 오재원을 1루 땅볼로 잡아낸 뒤 고함을 질렀고 이에 오재원이 즉각 대응하며 문제가 시작됐다.

또한 두산 덕아웃에 있었던 민병헌이 해커를 향해 공을 던지는 전례를 찾기 어려운 일이 벌어지는 등 이날 사건은 야구팬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공 투척 행위, 1군 엔트리에 없었던 홍성흔의 그라운드 진입 등 무수한 뒷말을 남겼으며 KBO는 28일 상벌위원회를 개최해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공 투척은 지난 주말 수원에서 있었던 kt와 한화와의 경기 당시 배트 투척에 대한 기억까지 끄집어내며 논란이 가열될 조짐이다.

이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도 고개를 숙였다. 선수협은 28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벤치클리어링 중 상대팀이나 선수에게 야구공을 던지거나 야구배트를 던지는 등 경기과열로 인해서 나온 비신사적인 행위들에 대해서 선수들을 대표하여 야구팬들께 사과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선수협은 선수들이 상대팀에 대한 야구공이나 야구배트 등을 투척하는 행위는 동업자정신을 잊고, 스포츠정신을 위배한 행위라고 판단하며, 이 같은 행위가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전체 선수들이 결의를 하고 자체 교육과 제재수단을 만들겠다"라면서 "선수협은 다시 한번 야구를 사랑해주시는 팬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리고 프로야구선수들은 스포츠정신을 잊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를 할 것을 약속 드린다"라고 밝혔다.

두산 구단은 28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덕아웃에서 공을 던진 선수는 당시 퇴장을 당한 장민석이 아닌 민병헌이었다고 발표했다. 양심의 큰 가책을 느낀 민병헌은 "야구 선수로서 해서는 안될 행동을 했다. 진심으로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다. 프로야구를 사랑하는 팬들에게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skullboy@osen.co.kr

http://m.sport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109&aid=0003077458

야구

야구에 관한 짱짱한 소식 & 기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 박찬호 한정판 피규어 120만원이라네요^^ 사오정만만 2015.11.10 952
126 신기방기 전세계 통조림 요리 여름호수 2015.09.15 1714
125 유승안 경찰청 감독 曰 "배영섭 실전 투입 문제없다" 여름호수 2015.09.15 1477
124 5강 싸움 누가누가 유리한가?? 여름호수 2015.09.15 1433
123 배영수, "몇 년 만에 내 공 봤다" 여름호수 2015.09.15 1351
» 선수협 공식사과 '공-배트 투척, 스포츠 정신 위배' 발표 피라미드 2015.05.28 2873
121 [펌글] 장민석이 야구공 던졌다고? 누리꾼들 '진짜 범인 찾아라' 피라미드 2015.05.28 2786
120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로 확정!! 피라미드 2015.05.28 2675
119 야신도 포기했나... 7억팔 트레이드 청풍호 2015.05.06 3053
118 한화, 기아 팬들 반응 청풍호 2015.05.06 2682
117 [mlb] 오늘 컵스 vs 벅스 주심 클라스 청풍호 2015.04.30 2203
116 [mlb] 강정호 동점 적시타.swf 청풍호 2015.04.30 2258
115 [lg] 한나한 최악의 시나리오로 가나 청풍호 2015.04.30 1912
114 [삼성] 미스터제로 심창민 청풍호 2015.04.30 2376
113 무관중으로 펼쳐진 오리올스파크 청풍호 2015.04.30 2366
112 [lg] 버틸만큼 버틴 LG, 한나한 입장정리.. 청풍호 2015.04.30 2469
111 [kia] 여울기자의 톡톡톡 청풍호 2015.04.30 2220
110 [해외 야구] 관중 레전드.gif 데기라스 2015.04.24 2655
109 [NC] 어느 할머니 한달치 밥값을 결제한 야구 선수 이야기 여름호수 2015.04.24 3905
108 프로야구단 식단메뉴 여름호수 2015.04.23 25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