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7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OSEN=손찬익 기자] "실전에 투입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본다". 

배영섭이 전격 합류한다. 삼성은 오는 25일 전역 예정인 배영섭을 보류선수 명단에 등록시키기로 했다. 공수주 3박자를 고루 갖춘 우투우타 외야수 배영섭의 가세 속에 삼성의 득점 루트는 더욱 다양해질 듯. 

배영섭의 올 시즌 퓨처스 성적은 타율 3할4리(260타수 79안타) 5홈런 50타점 58득점 8도루. 박한이, 최형우, 박해민, 박찬도, 구자욱 등 삼성 외야진은 좌타 일색. 우타 외야수 배영섭이 합류한다면 선수 활용 폭이 더욱 넓어진다. 류중일 삼성 감독은 "실전 감각이 관건"이라고 했다. 배영섭의 현재 컨디션은 어느 정도일까. 

유승안 경찰청 감독은 14일 "배영섭이 지난해 10월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았는데 순조로운 재활 과정을 통해 정상 컨디션을 회복했다. 통증은 거의 없다고 본다. 100% 송구하는데 문제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영섭은 말년 휴가를 다녀와 14일부터 훈련을 재개했다. 유승안 감독은 "정상적인 훈련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데 러닝 훈련이 부족해 몸이 조금 무거운 것 같다. 러닝 훈련 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류중일 삼성 감독은 배영섭의 입대 공백을 메울 후보가 마땅치 않아 고민했었다. 박해민, 구자욱 등 외야 자원이 더욱 풍족해졌다. 배영섭에게도 자극이 아닐 수 없다. 

유승안 감독은 "잘 알려진 대로 워낙 열심히 하는 선수인데 삼성의 외야 경쟁을 조금 의식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나무랄 데 없을 만큼 열심히 훈련하고 후배들에게도 좋은 본보기가 됐다"며 "삼성의 외야 경쟁이 치열하지만 배영섭은 오른손 타자니까 별 영향을 받지 않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실전에 투입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본다"는 게 유승안 감독의 생각. 그는 "배영섭이 입대 전보다 멘탈이 더 강해졌다. 복귀 직후 한 두 경기 좀 부진할 수도 있다. 민병헌(두산)도 그랬었다. 복귀하자마자 조금 헤맸는데 조금 지나면 괜찮아진다. 배영섭은 민병헌보다 일찍 합류하는 만큼 감을 되찾는 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what@osen.co.kr


http://sports.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kbo&ctg=news&mod=read&office_id=109&article_id=0003157581&date=20150915&page=1


야구

야구에 관한 짱짱한 소식 & 기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 박찬호 한정판 피규어 120만원이라네요^^ 사오정만만 2015.11.10 951
126 신기방기 전세계 통조림 요리 여름호수 2015.09.15 1713
» 유승안 경찰청 감독 曰 "배영섭 실전 투입 문제없다" 여름호수 2015.09.15 1476
124 5강 싸움 누가누가 유리한가?? 여름호수 2015.09.15 1432
123 배영수, "몇 년 만에 내 공 봤다" 여름호수 2015.09.15 1351
122 선수협 공식사과 '공-배트 투척, 스포츠 정신 위배' 발표 피라미드 2015.05.28 2873
121 [펌글] 장민석이 야구공 던졌다고? 누리꾼들 '진짜 범인 찾아라' 피라미드 2015.05.28 2786
120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로 확정!! 피라미드 2015.05.28 2675
119 야신도 포기했나... 7억팔 트레이드 청풍호 2015.05.06 3053
118 한화, 기아 팬들 반응 청풍호 2015.05.06 2680
117 [mlb] 오늘 컵스 vs 벅스 주심 클라스 청풍호 2015.04.30 2203
116 [mlb] 강정호 동점 적시타.swf 청풍호 2015.04.30 2258
115 [lg] 한나한 최악의 시나리오로 가나 청풍호 2015.04.30 1912
114 [삼성] 미스터제로 심창민 청풍호 2015.04.30 2376
113 무관중으로 펼쳐진 오리올스파크 청풍호 2015.04.30 2366
112 [lg] 버틸만큼 버틴 LG, 한나한 입장정리.. 청풍호 2015.04.30 2469
111 [kia] 여울기자의 톡톡톡 청풍호 2015.04.30 2220
110 [해외 야구] 관중 레전드.gif 데기라스 2015.04.24 2655
109 [NC] 어느 할머니 한달치 밥값을 결제한 야구 선수 이야기 여름호수 2015.04.24 3905
108 프로야구단 식단메뉴 여름호수 2015.04.23 25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