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ttp://sports.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kbo&ctg=news&mod=read&office_id=076&article_id=0002849479&redirect=false

왜 LG 트윈스는 베테랑 이진영(35)을 40인 보호 선수 명단에 묶지 않았을까.

'국민 우익수' 이진영(35)은 27일 KBO 2차 드래프트에서 kt 위즈의 선택을 받았다.

LG가 최근 제출한 40인 보호 선수 명단에 이진영이 들지 못했다.

LG 구단의 고민은 깊었다.

백순길 LG 단장은 "가장 고민이 많았던 선수다. 새로운 팀 컬러를 만들기 위해 마음 아픈 선택을 했다. 현재 우리 팀에는 출전 기회를 늘려줘야 하는 젊고 잠재력 있는 선수들이 많다. 또 이진영은 내년 시즌 후 FA계약을 앞두고 많은 경기 출전이 필요한 상황이다. 팀과 선수 본인 양측을 모두 만족시키기 위한 최선의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LG는 이진영을 트레이드까지 고려했다가 접었다. 백 단장은 "트레이드도 생각했었지만, 격이 맞지 않는 상대 선수와의 트레이드로 선수의 자존심을 상하게 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진영은 LG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했다. LG는 2008시즌 마치고 SK에서 FA가 된 이진영을 FA로 영입했다. 2012시즌을 마치고 LG와 두번째 장기(4년) 계약을 했다. 이진영은 올해까지 2년 연속 주장을 맡았다.

그는 7년 동안 LG에서 뛰었다. 그동안 5시즌을 타율 3할 이상을 유지했다. 2011시즌(2할7푼)과 올해(2할5푼6리)만 2할대에 머물렀다. 올해는 특히 햄스트링 부상으로 고전했다

이진영은 2013년과 지난해 LG가 2연 연속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하지만 이진영은 올해 프로 입단 이후 손꼽힐 정도로 경기력이 올라오지 않았다. 이진영의 프로 통산 타율(0.303)은 3할이 넘는다. 그런데 올해는 시즌 내내 타율이 2할대 머물렀다. 시즌 중반 햄스트링을 다쳐 2군까지 다녀왔다. 그래도 타격감이 살아나지 않았다. LG도 결국 9위로 시즌을 마쳤다.

이진영은 주장으로서는 책임감이 컸다.

그는 자신이 주장을 하고 있을 때 LG가 우승하는 걸 보고 싶다고 했었다. 그 꿈은 실현되지 못했다. 이진영은 kt에서 새로운 대망을 품어야 할 것 같다.

이진영은 1999년 쌍방울로 프로 입단했다. 올해 프로 17년차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야구

야구에 관한 짱짱한 소식 & 기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7 박찬호 SNS 근황 슛돌이 2017.07.20 378
146 삼성 채태인 <-> 넥센 김대우 윈윈 트레이드 루돌프야안녕 2016.03.22 307
145 2016시즌 KBO 변화된 규정 정리 루돌프야안녕 2016.01.13 1021
144 선수 ‘신분 세탁’ 시도? 김성근 ‘꼼수’에…KBO, 제도 바꿨다 사오정만만 2016.01.13 1029
143 역대 탈삼진왕들 사오정만만 2016.01.13 990
142 한시즌 피홈런 랭킹 top5 사오정만만 2016.01.13 744
141 KBO 2년간 단일구 '스카이라인' 과 계약 확정 루돌프야안녕 2015.12.22 833
140 김세희 아나운서 각선미 ㅎㄷㄷ 사오정만만 2015.12.17 899
139 [롯데] 롯데자이언츠, '한화'에서 방출한 최영환 영입 사오정만만 2015.12.10 894
» [LG] LG가 밝힌 이진영 묶지않은 이유 '팀의 미래를 위한 최선의 결정' 사오정만만 2015.11.27 786
137 2015년 2차 드래프트 총정리 보고가세요~ 사오정만만 2015.11.27 826
136 [한화] 로저스 계약완료 인가요 사오정만만 2015.11.27 785
135 [삼성] 5년동안 내부 FA 비용 사오정만만 2015.11.27 883
134 [삼성] 1950년대 & 2000년대 대구시민야구장 사오정만만 2015.11.27 810
133 10개구단 현재 FA협상 상황정리 11/26 사오정만만 2015.11.27 813
132 남미선수들의 위계질서,, 로저스 vs 나바로 사오정만만 2015.11.27 773
131 [일본방송] 프리미어12 대한민국 vs 일본 9회 풀영상 사오정만만 2015.11.24 814
130 프리미어12 예선전 한국타자 성적!! 사오정만만 2015.11.16 837
129 [SK] 고메즈, “나바로와 친분, 팀 우승에 보탬” 사오정만만 2015.11.16 976
128 [두산] 외국인 투수 마이클 보우덴 영입!! 총액 65만 달러 사오정만만 2015.11.16 8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