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 대표 "아들, 논문 작성한 바 없어..사실과 다른 의혹 제기 강한 유감"
의공학 분야 권위 있는 국제 학술대회 EMBC에 포스터 발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씨가 고등학생 시절인 2015년 의공학 관련 권위있는 세계학술대회에 제출된 포스터 연구에 '1저자'로 등재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고등학교 소속 학생이 서울대학교의 실험실과 교수진의 지원을 받아 연구결과물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10일 의공학 분야 최대 학술대회로 꼽히는 국제의용생체공학 학술대회(EMBC) 2015년도 연구 등록 자료를 보면 '광용적맥파와 심탄도를 이용한 심박출량 측정 타당성에 대한 연구'(A Research on the Feasibility of Cardiac Output Estimation Using Photoplethysmogram and Ballistocardiogram)에서 김씨가 1저자로 올라있다. 이 학술대회는 그해 8월 25~29일(현지날짜)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됐다.

이 연구에서 김씨 소속은 미국 명문고등학교 '세인트폴스쿨'(St. Paul's School)로 기재돼 있다. 함께 저자로 등재된 3명은 모두 서울대학교 소속이다. 그 중 1명은 삼성종합기술원에도 함께 소속돼 있다. 지도 교수로 당시 윤형진 서울대 의공학과 교수가 이름을 올렸다.

또다른 연구인 '비실험실 환경에서의 심폐건강 평가를 위한 예비연구'(Preliminary Study for the Estimation of Cardiopulmonary Fitness in Non-Laboratory Setting)에서 김씨는 여섯 명 저자 중 공동저자로 등재돼 있다. 마찬가지로 세인트폴스쿨 소속으로 기재돼 있으며 유일하게 고등학생이다. 나머지 저자는 모두 서울대 소속이며 윤형진 교수 역시 포함돼 있다.

김씨는 1저자에 등재된 포스터연구로 미국 현지의 경진대회에 참가해 우수한 성적으로 입상하기도 했다.

미국 한 지역 신문이 2015년 3월 28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김씨는 뉴햄프셔 과학 박람회(NHSEE)에 참가해 전체 2위, 공학분야 1위를 기록했다. 이 신문은 "세인트폴스쿨의 김OO가 '광용적맥파와 심탄도를 이용한 심박출량 측정 타당성 연구'로 공학분야 1위를 차지다"고 밝혔다. 이는 EMBC에서 1저자로 오른 연구 주제와 같다.





김씨는 미국 고등학교에 재학중 방학을 이용해 서울대에서 연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가 미국 고등학교 소속 학생에게 서울대 연구진과 연구시설을 지원해 연구초록을 작성하도록 한 경위와 관련 학내 절차에 대해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서울대측은 서울대와 함께 연구를 진행한 김씨가 나경원 대표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확인하면서 "해당 연구는 논문이 아닌 포스터 발표용이고 현재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제가 있다면 징계여부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제 아들은 당시 논문을 작성한 바 없다"며 "또한 고등학교를 우수한 성적(최우등졸업)으로 졸업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실과 다른 물타기성 의혹 제기를 하는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이는 아이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므로 허위사실을 보도할 경우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https://news.v.daum.net/v/20190910131336823

핫이슈

지금 이시간. 이런 일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70 (아재개그) 왕이 궁에 가기 싫을때 하는 말은 ? </span> 하우이슈 2019.09.11 2
2369 K타이거즈제로, 트랙리스트 공개…차차말론·DJ KOO 등 참여 하우이슈 2019.09.11 1
2368 "박재범부터 쌈디-우원재까지"..'오프 루트 페스트 2019'의 화려한 라인업 하우이슈 2019.09.11 2
2367 文대통령 개별기록관 원하지 않아…지시한적 없어 쿤에어봇 2019.09.11 1
2366 [re]고졸 최성해氏 고소됨: 공무집행방해 쿤에어봇 2019.09.11 9
2365 [AOMG 오디션 사인히어] 2R 무대 무편집 풀버전 쿤에어봇 2019.09.11 1
2364 동키즈, 11일 팬송 ‘상상 속의 너’ 공개…무대 위 놀 줄 아는 아이돌의 변신 쿤에어봇 2019.09.11 0
2363 8월 고용률 61.4% 22년來 최고…실업률은 최저 수준 쿤에어봇 2019.09.11 1
2362 전설의 고향 레전드 </span> 쿤에어봇 2019.09.11 4
2361 [단독] 최성해 학력 논란.. 워싱턴침례대 "교육학 석-박사 과정 없었다" 쿤에어봇 2019.09.11 0
2360 요즘핫한 러시아 ㅊㅈ의 병뚜껑 챌린지 feat. 날강두 ㅎㅎㅎ </span> 쿤에어봇 2019.09.11 10
2359 ▶ 나경원의 잘못된 인식 하우이슈 2019.09.11 7
2358 장제원 "경찰, 아들 관련 수사정보 유출 도 넘었다" 하우이슈 2019.09.11 3
» 나경원 아들,美고교 재학중 서울대 공동연구 '1저자' 등재 하우이슈 2019.09.11 2
2356 마루보이즈 (틴틴) 개인 티저.ytb 하우이슈 2019.09.11 1
2355 동방신기X슈퍼주니어 '배낭 여행기' 유튜브 론칭 하우이슈 2019.09.11 2
2354 오늘자 국민일보 만평.jpg 하우이슈 2019.09.11 4
2353 '버닝썬' 尹총경… 검찰, 조국펀드 등 연루 가능성 수사 하우이슈 2019.09.11 2
2352 [단독]'음주운전' 장제원 아들, 3500만원 주고 합의 꿀쫀디기 2019.09.11 7
2351 TV 방송 사고 </span> 꿀쫀디기 2019.09.11 4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134 Next
/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