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ttp://sports.new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410&aid=0000315323


[매경닷컴 MK스포츠(대구) 이상철 기자] 삼성과 넥센이 22일 내야수 채태인과 투수 김대우를 맞바꾸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류중일 삼성 감독은 ‘윈-윈 트레이드’라고 평했다.

삼성은 넥센에 채태인을 내주고 김대우를 영입했다. 채태인은 구자욱과 1루수 자리를 놓고 경쟁 중이었다. 교통정리를 해야 했는데, 불펜 보강도 필요했다. 넥센도 박병호(미네소타)의 메이저리그 진출로 1루수의 무게가 떨어졌다. 윤석민이 자리했지만, 박병호만큼의 위협감은 아니었다.

삼성은 김대우를 불펜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원정 도박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안지만의 개막엔트리 합류 여부가 불투명한 가운데 허리를 단단하게 만드는 카드로 안성맞춤이다. 넥센 또한 거포가 부족한 가운데 채태인을 데려가 1루수 강화와 함께 타선의 좌우 균형을 맞출 수 있게 됐다.

류 감독은 이번 트레이드에 대해 “(채)태인이가 그 동안 열심히 했다. 넥센에 가서도 잘 했으면 좋겠다. (김)대우는 적응을 잘 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해관계가 잘 맞아떨어진 셈. 삼성은 채태인을 트레이드 카드로 쓰면서 젊은 투수 영입을 희망했다. 삼성은 향후 김대우를 선발투수로 쓸 구상도 갖고 있다. 또한, 삼성은 이번 트레이드로 포지션 중복을 해결했다. 지난해 신인왕 구자욱의 활용도가 높아졌다. 류 감독은 구자욱을 붙박이 1루수로 기용할 계획이다.

류중일 감독은 ‘윈-윈 트레이드’라고 밝혔다. 그는 김대우에 대해 “언더핸드 유형으로 신용운, 권오준, 심창민(이상 사이드암)과 다르다. 팀 내 불펜 자원으로 겹치지 않는다. 또한, 타자들이 공을 치기 까다로운 투수다. 언더핸드 투수는 보통 퀵모션이 느리기도 한데, 김대우는 빠르다”라고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넥센도 박병호의 빈자리가 있지 않은가. 서로에게 득이 되는 트레이드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rok1954@maekyung.com]



채태인 넥센가서도 화이팅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