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막 20살때였다.

고딩 졸업하자마자 군대 간 친구가 휴가를 나와서 만났다.

12월.. 추워죽겠는데 이 새끼가 소주나 먹으러 가잔다.

나는 그냥 따뜻한 사케나 먹고 싶었는데..

먹다보니 취기도 올라오고, 꼭 가고 싶은데가 있단다.

어디냐고 하니깐 ㅇ관바리.

그때 디씨 여관바리 인증 하는 게 유행이어서

그런데 가면 팔 없는 장애인 아줌마 오는 거 아니냐니깐 , 본인 가봤다가 걱정 말랜다.

이왕이면 좋은 데 가자고 해서, 휴게텔이나 안마 가자고 했는데 둘이 돈을 모아보니

8만원.. 니미 시발

그래서 마저 술을 먹고, 알딸딸한 상태에서 여관바리로 향했다. 

한 새벽 2시쯤이었다.

으스스한 골목에, 길 거리엔 사람 하나 없고.. 다 낡은 80년대 주택들만 보였다..

친구 따라 골목으로 들어가니 왠 좀비 새끼들 마냥 어슬렁 어슬렁 조금씩 사람들이 나왔다.

'놀다 가 총각~' 시발..존나 무서웠다. 말로만 듣고.. 떡집아줌마였다.

친구가 아는 곳이 있다고 해서 그 좀비들을 생까고 빠르게 어떤 ㅇ관으로 들어갔다.

떡집아줌마가 친구를 데려왔다가 이쁜 애를 해 준다고 했다..

4만원이었다.. 서비스는 만원 부터랜다.. 시발 8만원이니깐 각각 4만원씩 하면 돈이 아예 없더라..

휴.. 존나 떨리는 마음으로 방에 들어가 대기하고 있었다.

휴..떨린다.. 친구한테 여자 오면 어떻게 얘기를 하고, 어떻게 해야하는 지 물어봤다.

이 친구도 긴장이 되는지, 지도 막 떨더라.

같이 심호흡을 하고, 휴휴 거리고 있는데 누가 방문을 똑똑똑 뚜드리더라.

친구는 내 방에 있다가 지 방으로 가면서 여자 얼굴 힐끔 보더니

나한테 노홍철 눈 커진 표정에 엄지 치켜들고 나갔다.

떨리는 마음에 얼굴도 제대로 못 보다가 딱 봤는데 와..이뻤다.

음..연예인으로 따지면, 홍수빈+홍진영을 섞어 놓은 듯한 얼굴이었다..

20대 후반 정도로 보이고, 몸매는 슬림해서.. 이런 년을 4만원에 먹는구나..ㅎㅎ 하고 기뻣다.

근데 왜 이런 년이 이런 떡집에서 일하나 존나 궁금했다..

서로 인사를 하고, 초면에 대뜸 물어봤다.. 

"저기.. 이쁘신데, 왜 여기서 일하세요..? 돈 더 많이 버는 데 많자나요.."

"아, 안마방 같은 데는 체력적으로 너무 힘들어서, 여기는 20분만 하면 돈 벌고, 쉬는 날 맘대로 쉴 수 있으니깐.

오빠, 서비스 받을 거에요?"

돈이 없다고 하면 찌질할 까봐, " 아녀, 안 받아요. "

이년이 갑자기 썩창이 되더니.. "아..네.."

코트를 벗고, 바지를 벗고 팬티 벗더니 침대에 홀랑 눕고는, "오빠 시작해여~" 이러더라?

존나 이해가 안 가서.. 

"아니, 옷 다 안 벗어요?" 그러니깐 "아, 추워서. 팁 줘야 옷 벗는데?"

이 지랄하더라.. 갑자기 짜증이 확 나더니,, 막 술까지 깨려고 하더라.

그래서 "아 그냥 옷 벗어, 누가 밑에만 까면 할 맛 나?" 하고 반말을 해 버리니깐 이년도 지도 빡쳤는지

"오빠, 하기 싫으면 관 둬, 딴 아가씨 불러달라 해." 하고 승질 내더라?

ㅂ랄밑까지 끓어오른 ㅅ욕을 주체 못 하고, 아니라고 그냥 한다고 하고 나도 옷을 다 벗었다.

박으려고 침대 올라가는데, 난 옷을 벗고 있고, 이년은 ㅂㅈ만 발랑 까고 

마치UFC선수 베우둠의 ㅊ녀권 시전하는 거 마냥 누워있는 거 보니깐 존나 갑자기 빢치더라.

그래서 손가락 두개 넣으니깐 이년이 막 발광하드라.

" 아니 오빠! 지금 뭐하는 거야? 하지마 이런거." 하면서 강제로 내 손을 빼더라?

그래서 코 한번 먹고 가래침을 ㅂㅈ에 뱉었거든? 아주 난리 치면서 시발 발광하드라.

막 소리지르고, 나보고 미친새끼니 뭐니 해서 나도 빡쳐서 개년,10년 욕하고 있는데

싸우는 소리듣고 , 밖에 있던 ㄸ집아줌마 들어오고 막 난리도 아니였음.

존나 싸우다가 아줌마가 삼촌들 부르기 전에 나가라고 해서 시발 돈도 못 받고 그냥 나왔다.

시발.

썰/만화

재미있는 썰만화 19금 야한썰은 싫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210 이웃집 아줌마의 관전 썰 썰은재방 2020.08.02 428
63209 여친 교복 후기 썰 썰은재방 2020.08.02 312
63208 소개받은 여자랑 ㅁㅌ간 썰 썰은재방 2020.08.02 300
63207 선배 아내 ㄸ먹은 썰 썰은재방 2020.08.02 545
63206 부탁하나 하는데. 나 까야할 땐 까라. 썰은재방 2020.08.02 52
63205 내 자신이 음란마귀라 깨달은.ssul 썰은재방 2020.08.02 89
63204 고딩 시절 여자 과외선생님 썰 썰은재방 2020.08.02 329
» ㅇ관바리 갔다가 쫓겨난 썰 썰은재방 2020.08.02 126
63202 썰만화 창년 구경하러 간 썰 뿌잉(˚∀˚) 2020.08.02 233
63201 썰만화 자다가 침흘리는 만화 뿌잉(˚∀˚) 2020.08.02 41
63200 지하철에서 있었던 썰 1 gunssulJ 2020.08.01 185
63199 알바 같이했던 애랑 한 썰 gunssulJ 2020.08.01 390
63198 누나 가슴 때린 썰 gunssulJ 2020.08.01 222
63197 30대 돌싱녀랑 한 썰 gunssulJ 2020.08.01 526
63196 사무실 그녀 썰 1 먹자핫바 2020.08.01 158
63195 브금) 흑역사에서 첫여자친구썰 먹자핫바 2020.08.01 84
63194 누나랑 맞짱 뜬 썰 먹자핫바 2020.08.01 65
63193 노래방도우미 부르다 실제로 친구생일날 일어난 썰 먹자핫바 2020.08.01 271
63192 고등학교때 맨 뒷자리 썰 먹자핫바 2020.08.01 134
63191 게임에서 만난 여자랑 ㅁㅌ갔다가 도망친 썰 먹자핫바 2020.08.01 147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170 Next
/ 3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