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역삼에서 근무하던 시절 이야기다.




나는 잘 모르겠는데 간간히 나보고 잘생겼다고들 한다.


근데 걱정마라. 좆나 내가 봐도 그렇게 잘생긴 것은 아닌걸 안다.


걍 인사치례로 못생기진 않았으니 잘생겼다 할 정도로 생긴 듯 하다.




아무튼 점심마다 늘 들르던 커피숍이 있다.




커피숍이라고 했지만. 사실 커피숍은 아니고 Bar인데...


아무래도 밤에만 술 팔기에는 장사가 잘 안되어서 그런지 낮에는 커피를 팔더라.




요즘 프랜차이즈 커피숍들에 비해


좌석도 쇼파로 되어있고 담배피기도 편하고 해서 늘 그쪽 커피숍으로 다녔다.




커피숍(바) 주인은 앳되보이는 20대 여자였다.


커피를 주문할 때마다 여름에는 초콜릿, 겨울에는 군고구마 같은 간식들을 나눠주곤 했었고


가끔씩 회사원들은 무슨 일을 하느냐, 힘이 드느냐 등과 같이 소소한 잡담을 나누기도 했었다.




근데 어느 날, 내 선배가 담배를 피다가 말했다.




"야 그 커피숍 여자애, 너 좋아하는 것 같다?"




"에이, 무슨 말이에요. 그럴리가"




"아냐, 진짜로. 너 보는 눈빛이 심상치가 않다니까? 너만보면 웃잖아"




"그거야 손님이니까 웃어주는 거죠. 난 전혀 모르겠던데"




"아니라니까. 내가 다른 사람들이랑 커피숍가면 절대 안 그래.


그리고 너랑 갈 때마다 고구마니 초콜렛이니 주잖아. 다른 사람들은 안줘"




"그래요? 난 정말 모르겠던데... ㅎㅎㅎ"




그렇다.


정말로 나는 모르겠더라.




걍 커피 주문할 때마다 짤막한 대화를 나누는 것도


손님과 가게 주인의 대화 이상은 절대 아니었고,


사탕이나 초콜렛도 그냥 어린 여자애가 자기 혼자 먹다가 손님들 나눠주는 것으로 알았던 것이다.




선배와의 대화이후에도 크게 신경쓰지 않았다.




어느 날도 역시 점심을 먹고 늘 그렇듯이 그 커피숍(바)로 향했는데,


그 날은 이상하게 불이 꺼져있더라.


문도 항상 열려있었는데 닫혀있고.




나는 가게 문이 열린지 닫힌지 잘 몰라서


유리창 안에 사람이 있는지 자세히 보기 위해


손을 눈가로 모으고 유심히 안쪽을 살피고 있는데...




"아 저기..." 하면서 벌컥 문이 열렸다.




"아 계셨네요. 문 닫힌 줄 알고..."




"그게... 죄송한데 오늘은 커피숍 장사 안하는데..." 말 끝을 흐리는.




"왜요?"




"... 하하. 그게...." 하면서 말끝을 흐리더니


"어제 제가 술을 좀 많이 먹어서... 힛" 하고 웃더라.




그러고보니 머리도 부시시하고 핏기 없는 얼굴에


옷차림새도 뭔가 외출복이긴 한데 많이 구겨져 있더라.


아마 집에 안들어가고 쇼파에서 그냥 디비져 잔 것 같더라.




"그러시구나... 그래요. 그럼 쉬세요" 하고 돌아서서 나오는데




한 세발자국 걸었나?


"저기요! 잠시만요" 하고 그녀가 외쳤다.




뒤 돌아보니


문을 살짝 열고 얼굴만 빼꼼히 내민 채로 손 짓하더라.




"들.어.오.세.요. 빨리~"




엥?


장사 안한다더니.




내가 가게에 다시 들어가니


문을 다시 걸어잠그더니,




"장사는 안할껀데... ㅎㅎㅎ 자주 오셨으니까 제가 서비스로 오늘은 그냥 커피 만들어드릴께요"




하면서 바 안으로 들어가더라.






-일단 잠깐 끊는다.


썰/만화

재미있는 썰만화 19금 야한썰은 싫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230 썰만화 [썰만화] [썰만화] 지하철 변태로 몰았던 씨빨년한테 5만원 받아낸.manhwa 뿌잉(˚∀˚) 2020.08.03 143
63229 친구랑 오피 갔다가 쫓겨난 썰 동치미. 2020.08.02 261
63228 일진한테 감동받은 썰.ssul 동치미. 2020.08.02 120
63227 시)호출 동치미. 2020.08.02 62
63226 소개팅 갔다온 ssul 동치미. 2020.08.02 65
» 회사 주변 커피숍 여자와 썸탔던 썰 먹자핫바 2020.08.02 113
63224 작년에 시체 냄새 맡은 썰 먹자핫바 2020.08.02 152
63223 우리학교 omr 레전드 ssul.txt 먹자핫바 2020.08.02 148
63222 ㅅㅍ와 카ㅅㅅ한 썰 먹자핫바 2020.08.02 540
63221 썰만화 어쩌다 번호따여 썸탄 썰 6 (완) ▶하트뽕◀ 2020.08.02 160
63220 썰만화 솔로텔 만화 ▶하트뽕◀ 2020.08.02 170
63219 썰만화 소개팅 나간 썰 ▶하트뽕◀ 2020.08.02 70
63218 유학시절 외국 여자들이랑 경험담 썰 썰은재방 2020.08.02 330
63217 불금에 여자테이블과 합석해서 홈런친 썰 썰은재방 2020.08.02 217
63216 고등학생때 늙으신 할머니집 하숙했을때 썰 썰은재방 2020.08.02 165
63215 고등학교 동창 만나 벙커 간 썰 썰은재방 2020.08.02 124
63214 썰만화 폰팔이 물리친 썰 뽁뽁이털 2020.08.02 81
63213 썰만화 중딩때 ㅅㅅ하는거 엿본 썰 뽁뽁이털 2020.08.02 566
63212 썰만화 은근슬쩍 "벗은 버진아씨" 뽁뽁이털 2020.08.02 282
63211 썰만화 앞자리 방구뀐애 때문에 운 썰만화 뽁뽁이털 2020.08.02 59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170 Next
/ 3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