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08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화가 결국 '7억 팔' 유창식(23)을 놔줬다. 야신 김성근 감독(73)도 어쩔 수 없었다. 

한화와 KIA는 6일 대형 트레이드를 발표했다. 한화 유창식과 김광수, 오준혁, 노수광과 KIA 임준섭, 박성호, 이종환이 팀을 바꾸는 4-3 트레이드다. 

이번 트레이드의 중심은 유창식과 임준섭(26)이다. 둘 다 모두 가능성이 큰 좌완이다. 선발과 중간 계투 요원으로 쓸 수 있는 인재들이다. 

특히 유창식의 이적이 야구 팬들로서는 꽤 충격적일 듯하다. 유창식은 지난 2011년 1순위로 한화 유니폼을 입은 대형 유망주였다. 계약금이 무려 7억 원, 한기주(KIA)의 10억 원에 이어 역대 2위의 신인 몸값이었다. 

류현진(28 · LA 다저스)의 뒤를 이을 재목으로 기대를 모았다. 한화의 향후 10년을 책임질 좌완 에이스로 거듭나길 바랐다. 

하지만 유창식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데뷔 후에는 고교 시절 부상 후유증을 보였고, 이후에는 제대로 성장하지 못했다. 올 시즌까지 통산 107경기 16승27패 4홀드 평균자책점(ERA)이 5.50이었다. 

특히 올 시즌에는 투수 조련의 대명사 김성근 감독의 지도 하에 잠재력을 꽃피울 것으로 기대됐다. 김 감독은 스프링캠프 때부터 유창식 조련에 심혈을 기울였고, 선발 요원으로 점찍었다. 그러나 중간 계투로 처지면서 8경기 2패 ERA 9.16, 참담한 성적을 냈다. 

결국 김 감독도 결단을 내렸다. 한화 관계자는 "감독님도 고민을 많이 하셨다"면서 "선발급 투수로 키웠지만 5년 동안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윈-윈'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감독님도 이번 트레이드에 기대감을 드러냈다"면서 "선수들도 반전의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임준섭도 충분히 선발급으로 뛸 수 있다"고 덧붙였다. 2012년 KIA에 2라운드 15순위 계약금 1억1000만 원에 입단한 임준섭은 통산 81경기 10승19패 4홀드 ERA 5.67을 기록 중이다.



http://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baseball&ctg=news&mod=read&office_id=079&article_id=0002707097

야구

야구에 관한 짱짱한 소식 & 기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 넥센 - 대기록 세우다 - 이승엽 2014.10.17 3959
126 쓸쓸한 가을. 김시진 감독 롯데와 이별인가? 쌈닭 2014.10.17 3883
125 MLB 홈피에도 이성우씨 월드시리즈 오게해달라고 하네요 쌈닭 2014.10.17 4066
124 오늘 승리의 포인트 쌈닭 2014.10.23 3574
123 6회 에레라 구속 쌈닭 2014.10.23 3999
122 [펌] 이만수 "야구보급 위해 라오스로 떠납니다." - 박동희 칼럼 이승엽 2014.10.24 4058
121 캔자스시티의 힘 '불펜 3인방' 투구모음 쌈닭 2014.10.24 4312
120 상처 투성이, `名家` KIA는 실종됐다 쌈닭 2014.10.24 4093
119 '한화행' 김성근 감독 "한화를 명문 구단으로 만들겠다" 청풍 2014.10.25 4282
118 [펌]플레이오프 '엘넥클라시코' 1차전 엔트리 발표 이승엽 2014.10.26 3826
117 스캇 리치몬드, 롯데, 계약 지키지 않았다 청풍 2014.10.29 3964
116 플레이오프2차전 신정락 변화구 청풍 2014.10.29 3924
115 [펌]캔자스시티 승리, 승부는 7차전으로 이승엽 2014.10.29 4283
114 [펌]달라진 한화!!! FA 김경언도 팀 훈련 합류 이승엽 2014.10.29 4055
113 SK와이번스 에이스 김광현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추진 이승엽 2014.10.29 5620
112 전문가들 "한국시리즈, 넥센 우세 예상" 청풍 2014.11.01 3866
111 u-21 세계 야구대회 중계 청풍 2014.11.07 4035
110 U21 야구대표팀 출국!!! 청풍 2014.11.07 5260
109 나주환-이재영 협상 난항, 내년 FA에 끼치는 영향은? 야야야야 2014.12.22 3741
108 한화는 정말 주축들을 훈련시키려 했을까 야야야야 2014.12.22 377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