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6 13:07

그녀와의 동거썰 9

조회 수 15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진짜 오랜만에 다시 쓰게되었어. 너무 늦었네. 그동안 정신이 하나도 없었어. 그럼 이야기 시작할께


Part 1.


그렇게 그녀가 갑작스럽게 이별통보아닌 이별통보를 하고 나서 그녀 옆에서 잠을 잘 수가 없었어. 마치 헤어질 것만 같았거든.


내가 그렇게 6개월 동안 그녀와 한 공간에서 지내면서 첫 이별의 아픔을 잊고 새로운 사랑에 익숙해졌던 거였어.


그렇게 몇일이 흘렀고, 그녀는 점점 이사 준비로 분주했어.


그녀가 이사갈 집은 우리 집에서 20분 정도 떨어진 곳이었고, 혼자 살기 아담한 원룸이었어.


물론 그녀는 우리 집에 자주 온다고 했지만 난 믿지 않았고 기대도 하지 않았어. 그녀랑 지낸 6개월 동안 마치 후회없이


같이 안고 보듬고 지냈거든. 그래서 그녀가 나를 떠나도 몬가 아쉬울 것 같지 않다는 생각을 하게 된거야.


그렇게 그녀와 마지막 밤을 맞이했어.


Part 2.


"오빠.."


"응"


"내가 오빠 많이 좋아하는 거 알지요?"


"응 알지..."


그녀가 조용히 안기더라. 나도 조용히 안았어. 그리고 그렇게 시간을 보냈어. 그녀의 머리를 가슴에 품고 머리를 쓰담고 더욱 품에

 

꼬옥 안았어. 그랬더니 그녀가 눈을 들어 나를 올려다 보더라. 그래서 나도 그녀의 눈을 한참 쳐다봤어. 그러다가 그녀가


고개를 빼서 내 얼굴을 잡고 키스를 하더라. 그렇게 부드럽게 첫키스처럼 서로의 입술을 입술로 녹여가고 있었어


그러다가 그녀의 눈에서 눈물이 흐르는 걸 봤어. 왜울까...


그녀의 눈물을 살짝 닦고 그녀를 쳐다봤어. 


"우리 행복했잖아...?"


"응 오빠.."


"그럼 된거야.. 언제든 다시 만날 수 있어. 우린 서로 좋아하잖아."


"응 알아...오빠 근데...내가 결정한 거지만 오빠 집에서 나가면 마치 헤어질 것만 같아서..."


"아니야...언제든 와..."


그렇게 난 그녀의 입술을 다시 찾았어. 정말 길고 부드러운 키스를 했던 것같아.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그녀는 스스로 자신의 옷을 벗더니


내 옷을 벗기면서 애무를 시작하더라. 내 목덜미 내 가슴 그리고 내 거기까지 열심히 물고 빨더라구...


난 짧은 신음소리를 내며 그녀의 움직임을 도왔어. 그렇게 그녀가 내 거기를 잡고 입에 넣었다 뺐다 하는 모습은 지금도


상상하면 흥분이 되곤해.. 그녀의 혀와 입술이 내 그곳을 감고 빨때 내 몸이 자동적으로 들렸어.


난 참을 수 없어 그녀를 눕혀서 그녀의그곳으로 바로 입을 가져갔어. 그리고 찬찬히 살폈어. 클리 소음순 대음순,회음부까지.


구석구석 핥았어 정말 많은 애액이 흘러나와도 난 아랑곳하지 않고 빨았어. 이미 내 물건은 폭발하기 직전이었지만 난 인내심을 갖고


그녀의 몸을 정말 구석구석 애무했어. 그녀의 몸이 계속 휘더라구...


그녀의 클리를 손으로 자극하면서 혀로 애무를 하니깐 그녀가 그만해달라고 애원했어.


그래도 난 그녀의 몸을 누르고 계속 했어. 그녀의 몸은 요동을치더라. 그리고 허리가 들리고 엉덩이가 들썩거리고. 그러더니


"오빠,,,나 쌀거같아...그만해요,,!"


난 계속 했어. 마침내 그녀가 다리를 잠시 떨더니 몸에 힘이 쭉빠지는게 보이더라 그리고 소변같은 것이 계속 나오더라구


그녀를 안고 삽입을 시작했어. 난 오늘 밤이 마지막일 수도 있다고 생각했거든,


그렇게 정말 오랫동안 허리를 움직이고 체위를 바꿔가며 그녀와 호흡을 맞추었어.


그녀의 몸을 만지고 가슴을 입에 물고 허리를 잡아당기며 그녀와 마음껏 사랑을 나눴지.


그리고 신호가 와서 그녀의 다리를 들고 깊게 집어넣고 빠르게 움직였어.


"아,,앙...오빠...아,,악..."


그렇게 그녀의 안에 모든것을 쏟아내고 늘어졌어. 그리고 그녀를 안고 귀에다가 말했어. 정말 너가 있어서 행복했다고.


"오빠 저두요..."


그렇게 잠이 들었어. 그렇게 다음날을 맞이했고, 그녀의 이사를 돕고 있는 나를 보았지..


Part 3. 


그녀의 이삿짐을 다 옮기고, 짐정리를 도와주고 그녀와 밥을 먹고 집으로 왔어. 자고가라는 그녀의 부탁을 거절하고 말이야


혼자 있는 집이 너무 외롭더라구.


그냥...그녀에게 더이상 카톡도 문자도 하지 않았고 답장도 하지 않았어.


서운함도 미움도 있었지만 혼란스러움이 더 컸던 것같아. 


어떻게 해야할까. 왜 자꾸 옆에 밀착했다가 바로 이렇게 떠나가는 거지 두명의 여자가 모두,,


너무 혼란스럽더라.


떠나가는 그녀들. 그냥 이별이든 아니든. 옆에 확 붙어 있다가 확 가버리는 그런 패턴이 두려워졌어.


그러면서 누군가를 만나도 이렇게 될것만 같은 불안감에 휩싸였어.


그렇게 1주일을 보냈어 마치 시체나 좀비처럼. 그녀의 연락에도 답장만 짧게 할뿐.


그녀는 집에 오지 않았어. 일을 시작해서 바쁘니깐....


난 다니던 학원의 갯수를 줄이고 대부분 집에 있었어. 그러다나 나에게 생각지도 못 한 일이 벌어져.


예전에 내가 올렸던 글들중에 일본에서 온 그녀와 지냈던 이야기 기억해?


그녀를 만난거야. 다시. 그것도 명동 한 복판에서.


머리를 식히려고 잠시 명동에 나갔다가 그녀의 어머니와 그녀가 둘이 있는 것 본거지.


그녀와 난 명동 칼국수 집 앞에서 얼음이 되었고, 그녀의 어머니는 누구냐고 계속 묻는거 같았어.


난 그 자리에서 그녀를 보면서 나도 모르게 눈물을 주르륵 흘렸고, 그녀는 놀란 눈으로 날 더 쳐다봤지.


썰/만화

재미있는 썰만화 19금 야한썰은 싫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040 나때매 학교에 피파현질열풍불엇던ssul 참치는C 2022.01.16 40
» 그녀와의 동거썰 9 참치는C 2022.01.16 155
48038 집에 들어왔는데 이모가... gunssulJ 2022.01.16 471
48037 15살 차이나는 애인과 ㅅㅅ 썰 gunssulJ 2022.01.16 781
48036 치과에서 있었던 썰 gunssulJ 2022.01.16 229
48035 과외누나랑 한 썰 gunssulJ 2022.01.16 773
48034 딸래미 친구가 울집에 오면 가끔 벌어지는 상황 참치는C 2022.01.15 360
48033 사회/인간 [혐] 중국의 8대 혐오스런 음식 참치는C 2022.01.15 177
48032 오덕인척 하는 조선족 본썰. txt 먹자핫바 2022.01.15 89
48031 방금 기절한 썰.ssul 먹자핫바 2022.01.15 65
48030 상병휴가때 근친할뻔한 썰 먹자핫바 2022.01.15 717
48029 김치 조무사년 때문에 마취 없이 라식한 썰 먹자핫바 2022.01.15 85
48028 여자한테 간강당한 첫경험 썰 2 썰은재방 2022.01.15 627
48027 러시아 여자랑 해본 썰 썰은재방 2022.01.15 458
48026 병원 입원중 외국인이랑 ㅅㅅ한 썰 썰은재방 2022.01.15 691
48025 연애 상담이나 수도권 게이들 고딩꽂아준다 참치는C 2022.01.15 124
48024 랜챗녀와의 썰 참치는C 2022.01.15 176
48023 [썰] (사진有)돛단배로 보지만난.SSUL 참치는C 2022.01.15 501
48022 엊그제 여친이랑 모텔에서 썰 참치는C 2022.01.15 438
48021 길 지나가는데 옆집에서 동치미. 2022.01.14 266
Board Pagination Prev 1 ... 110 111 112 113 114 115 116 117 118 119 ... 2516 Next
/ 2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