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초등학교 4학년이었나..

너무 예전이라 기억이 잘 안난다

아마 3학년인가 4학년이었을거다.

동네에서 제일 유명한 태권도장이 있었어

근데 도장 사부가 너무너무 밝고 착하고 열심히하는 사람이라

동네 내에서 어린자식있는사람한텐 무조건 일단 거기 한번 보내보고

관둬도 일단 다녀보고 관두라고 할 정도로 유명했어

우리 누나도 다녔고 형도 다녔으니 나도 자연스레 2학년인가부터 다녔고.

그런데, 그 4학년쯤에 내가 처음으로 딸치는걸 터득했어

욕조에서 목욕하는데 심심해서 발가락만지고 손톱뜯고하다가

잦이가지고 놀다가 나도모르게 싼 후부터 늘 딸딸이를 즐겼지.

그당시엔 딸딸이가 나만의 것인줄 알았다.

그리고 막 엄청 숨겨야하는 행위인지 몰랐어.

그냥 바지를 벗는것때문에 좀 대충 숨기는 척만 하면 되는건줄 알았다.

흡사 코딱지파는정도?

코딱지팔때는 몰래파긴 하는데 막 목숨걸고 숨기지 않잖아

아무도안볼때 몰래 파는정도니까.

이런 좆병신같은 마인드가 참사를 불렀다

여느날과 같이 태권도장에 있었는데 내 차례가 아니길래 앉아서 딴청피우고 있었어

그러다가 어디에 신문있길래 사부한테 안 혼나도록 구석으로 가져가서 보기 시작했다

씨발 근데 신문에 야한 만화가있더라고

아마 내용은 여자가 좋아서 ㅅㅅ하는데 막 강간당하는척하는 부분이었던것같아. 앞뒤내용은 기억이 안나고

자연스럽게 꼴리게됐고

모든 도장아이들이 안보일정도로 몸의 각도를 튼 후 폭풍딸딸이를 시전했어

존나 씨발

안걸릴수가없지 당연히

사람이 적어도 20명은 훌쩍 넘는곳에서 몸돌리고 딸치는데 누가못봐

씨발 사부년이 XX야 거기서 뭐하니? 하는거야

좆된거지. 애들이 다봤음ㅋ

뭔가 그때 애들이 다 쳐다보니까 그제서야 존나부끄럽다는걸 깨달았고

'아 저 화장실이...' 라고 개소리한다음에 신발들고 도망쳤다

존나울면서 집에 갔다.

원래 도장에서 운영하는 작은 셔틀타는데

딸치다 또래애들앞에서 다보이고 도망치는 내가 너무 병신같더라

그 길은 여태 살면서 체감한 길 중 가장 길었던 것 같다

십몇년 후 행군할때 비슷한 느낌을 느꼈지

아무튼 집에 오니까 엄마가 왜 40분이나 빨리왔냐더라

근데씨발 딸치다 개쪽당해서왔어 할수가없잖아

그래서 사부한테 맞았다고했어

아마 그렇게말하면 확실하게 앞으로 안다닐거라 생각해서 그런듯.

진짜 오버안하고 울엄마 기절할 듯 놀라서 어디맞았냐 그러길래

놀이터에서 축구하다 다친곳 가리키면서 여기저기 맞았다했다

그러면 엄마가 그만다니자 할줄알았거든.

근데...

엄마 10초만에 준비하고 도장으로 출발ㅋㅋㅋㅋㅋ

근데 그때까지도 별 위기의식이 없었다

울엄마는 그렇게 나갔고

한 30분쯤 후에 멍한 표정으로 집에 돌아왔다

그리고 그날 저녁식사때

이상할정도로 조용하던 엄마가 아빠한테

'여보 막내는 이제 도장그만보내려구' 라고 하셨고

아빠가 초6까지 보내는거 아녔냐니까

어머니는 정말 깊은 한숨을 내뱉으시고

'사부님께서 예전같지 않으셔서....' 라고 하셨다

사부가 딸친얘기 안하고 쉴드쳐줬다고 생각할수도있지만

그날부터 티비에서 남녀사랑만 나오면

어머님께서 우수에 찬 눈빛으로 날 쳐다보시며

'와..성은 정말 소중한것같아. 그치 막내야?' 라고 하신걸보면

나의 초딩폭풍딸딸이는 엄마귀에도 흘러들어간것같다.

그런 딸쟁이 아들을 끝까지 아빠한테 안이르고 감싸주신 엄마덕에

이젠 완벽하게 아무도 안보는데서만 딸친다.

썰/만화

재미있는 썰만화 19금 야한썰은 싫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057 오피에서 ㅇㄷ 뗀 후기 1 먹자핫바 2022.01.17 349
48056 간호사 누나 앞에서 폭풍 ㅂㄱ 된 썰 먹자핫바 2022.01.17 549
48055 노래방 웨이터할때 도우미들 씹질 원없이 한 썰 썰은재방 2022.01.16 1048
» 태권도장에서 자위한거 엄마가 감싸준 썰 썰은재방 2022.01.16 364
48053 사촌여동생이랑 병원놀이한 썰 썰은재방 2022.01.16 590
48052 조현아랑 키스하는 꿈꾼 썰 썰은재방 2022.01.16 128
48051 회사 주변 커피숍 여자와 썸탔던 썰 (3편) 썰은재방 2022.01.16 98
48050 c컵 맛있게 먹은 썰 썰은재방 2022.01.16 685
48049 여자친구 180일만에 아다깬 썰 썰은재방 2022.01.16 441
48048 2ch) 스압주의) 프로그래머 이야기 썰은재방 2022.01.16 111
48047 얼굴에다 쌌다가 여친이랑 헤어진 썰 썰은재방 2022.01.16 303
48046 대리운전 하다가 만난 여자 썰 썰은재방 2022.01.16 354
48045 나의 이상형 그녀와 ㅅㅅ한 썰 참치는C 2022.01.16 712
48044 고딩때 야외에서 하는거 좋아한 썰 참치는C 2022.01.16 444
48043 여친이랑 룸카페에서 입싸한 썰 참치는C 2022.01.16 659
48042 유치원교사 그녀 참치는C 2022.01.16 584
48041 건전한 안마 경험 참치는C 2022.01.16 268
48040 나때매 학교에 피파현질열풍불엇던ssul 참치는C 2022.01.16 42
48039 그녀와의 동거썰 9 참치는C 2022.01.16 171
48038 집에 들어왔는데 이모가... gunssulJ 2022.01.16 497
Board Pagination Prev 1 ... 144 145 146 147 148 149 150 151 152 153 ... 2551 Next
/ 2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