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릴적 우리 집에 매일같이 놀러온 나랑 3살 차이나는 이웃집 여동생이 있었어
왜냐하면 우리집도 개네집도 모두 부모님이 맞벌이고, 우리 둘다 외동아들, 외동딸이였어
양쪽 부모님들이 차라리 혼자 있느니 둘이 같이 있음 덜 외롭고 안전할꺼 같다고 여기신거야
그래서 여자앤 학교 끝나면 울집에 와서 같이 놀다 저녁에 개네 부모님 오시면 돌아가곤 했었어
워낙 내가 재밌게 잘 놀아줘서 개도 날 정말 친오빠처럼 잘 따랐어
그런데 문제는 내가 6학년이 되면서 성에 눈이 뜨기 시작한거야
그리고 어릴땐 몰랐는데 점점 커서 보니 그 여자애가 은근 귀엽고 이쁘더라구..
그러다보니 그 여자애가 치마나 짧은 반바지 입고 올때면
나도 모르게 그 여자애 허벅지 막 주시해서 보고
가끔 놀다가 그애 팬티라도 보이면 정말 나도 모르게 멍하게 팬티만 쳐다본 적도 있었어
 
그런데 그 여자애가 꼭 즐겨보는 만화가 있었어 기억은 잘 안나는데 마법소녀같은 만화인데
주인공 소녀가 마법소녀로 변신하는게 꽤나 맘에 들었나봐
부모님한테 졸랐는지 그 만화주인공 변신복장이랑 비슷한 분홍색 원피스 입고다니고
지도 변신한다고 변신씬할땐 항상 일어나서 같이 변~신 하면서 막 돌고 뿅뿅 거리더라
근데 그날도 분홍색 원피스를 입고 변신한다고 막 방방뛰는데
슬쩍슬쩍 보이는 그 여자애흰팬티와 허벅지가 나의 수컷본능을 일으키게 만들었어

문뜩 기발한 생각이 든 난 그 여자애한테 변신놀이를 제안했어
갠 주인공 마법소녀역을 하고 난 악당을 하기로 했어
내가 "크아아악 괴물 등장!"하며 악당 연기를 하니깐 그 여자애 변신하면서 변신 포즈잡는거야
난 그 여자애한테 그러지 말고 변신도 진짜처럼 옷을 바꿔 입기거 어때? 하면서
집에 가서 다른 옷 한벌 입고 와서 진짜 변신한것처럼 분홍 원피스로 갈아입으라고 했어
 
그 여자애가 집에 가서 반바지,반팔티를 입고 온 후 난 다시 악당 흉내를 냈어
그 여자애는 "변신!"을 외치더니 내가 보는 앞에서 재빠르게 옷을 벗고 분홍색 원피스로 갈아입드라
새하얀 그 여자애 속살과 새하얀 팬티를 볼 수 있었고 난 너무 행복해 미칠지경이었음
하지만 나의 욕망은 팬티에 그치지 않았어 그 여자애의 팬티 속도 기어코 보고 싶어진거야
그래서 난 그 여자애한테 그 만화주인공은 변신할때 팬티색깔도 바뀐다는
말도 안된는 개드립을 치며 그 여자애한테 변신할때 팬티도 갈아입으라고 설득했지
뭐 그 여자애는 워낙 나를 친오빠처럼 따르는 터라
나의 끌어오르는 음흉한 수컷본능을 전혀 눈치채지 못하고 아무렇지 않게 팬티까지 벗더라
처음으로 여자애 ㅂㅈ를 보게 된 난 정말 한동안 멍하게 그 여자애 ㅂㅈ를 바라봤었지
그 여자애 팬티까지 다 벗더니 알몸으로 그 자리에서 2-3 바퀴를 우아하게 돌더니
다른 팬티 입고 원피스로 갈아입더라
 
근데 사람의 욕망은 끝이 없다고 다 보니깐 이젠 만져보고 싶기까지 하더라
그래서 이번엔 그 여자애가 변신한다고 옷 다 벗을때 난 "기습공격이다!"하면서
알몸이 그 여자애를 덮쳤어 그러곤 그 여자애를 더듬기 시작했어
엉덩이도 만지고 쥐어보고 손가락으로 똥침도 해보고, ㅂㅈ 안에도 손가락 넣어봤었음
그 여자애 막 꺄르르 거리면서 "아.. 안돼~ 이런 치사하게 변신할때 기습을.."하면서
존나 악당한테 당하는 가여운 주인공 연기에 심취해 있더라
그러곤 마지막엔 그 여자애가 만족할 수 있도록 악당이 당하는 연기를 기가막히게 해줬지
 
그렇게 변신놀이를 통해 난 매일같이 내 성욕을 아낌없이 그 여자애에게 풀기 시작했음  
근데 이 좋은 걸 나만 보는게 너무 아까워서 하루는 학교 친구들 막 데려와서 막 구경시켜줬음
그 여자애 처음엔 낯선 오빠들 앞에서 벗는거 창피하다고 했는데 내가 
오빠가 친구들한테 너 변신하는거 진짜 이쁘다고 자랑했더니 보고싶다고 온거라고
막 폭풍 애드립하며 달래니깐 그 여자애 진짜? 진짜? 하면서 다 벗더라ㅋ
근데 그날 구경하고 간 친구들이 소문 내서
학교만 가면 남자애들 막 우리집 오고 싶다고 데려가 달라고 애걸복걸함
철없던 나는 마치 인기남이 된 거 같아 우쭐해서 매일 애들 데리고 집에 가서 여자애 변신시킴
아마 우리집 데려간 애들 다 합하면 진짜 거짓말 안하고 100명정도 됨
 
근데 나중에 소문이 커졌는지 여자애가 나한테 울면서 지반에 남자애들이
자기 형한테 들었다면서 육한년 형들 앞에서 옷 벗고 변신놀이 했냐며 자길 놀렸다는 거야
우는 여자애 니가 부러워서 그런거라며 존나 달래고 안심시키는데 애먹음
암튼 그날 이후론 더 하다간 진짜 애네 부모님까지 알게 될까봐 변신놀이 그만둠
하지만 삭제한 야동이 지나면 다시 보고 싶은 것처럼 몇달 지나니깐 그 여자애 알몸 보고 싶어서
여자애한테 변신놀이 하자고 졸랐는데 이젠 재미없다고 안하겠다 하드라..
에휴.. 존나 질릴만큼 봤는데도 더이상 못 본다고 생각하니 진짜 졸 아쉬었음..
이럴줄 알았으면 그냥 나만 즐겼으면 중학교때까지도 가능했을듯 한데 ㅅㅂ
 
이래서 옛말에 후회하기 전에 부모님은 살아계실때 효도해야 하고
여동생은 더 커지기 전에 아낌없이 사용해야 한다는 말이 틀린게 하나 없음..

아참 그 여자애는 중학교 2학년때 다른 곳으로 이사감
지금쯤 좋은 남자 만나서 잘 살고 있을 듯.. 
 
요약
1)부모님 맞벌이로 이웃집 여자애 울 집에 맡겨서 같이 놀아줌
2)성욕에 눈뜬 나는 여자애랑 변신놀이해서 여자애 알몸 실컷 구경함
3)나중엔 친구들 데리고 와서 구경시켜줌
4)소문 커져서 관둠 
5)근데 개 아쉬움, 뒤늦은 후회

썰/만화

재미있는 썰만화 19금 야한썰은 싫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065 의사되는 법 갈쳐줌.ssul 썰은재방 2022.01.17 124
48064 신체검사 시간에 같은 반 여자애 팬티 본 썰 먹자핫바 2022.01.17 444
48063 서울대 의대한테 지렸던 썰.ssul 먹자핫바 2022.01.17 215
48062 전여친한테 딸 친거 걸린썰 먹자핫바 2022.01.17 299
48061 [군대썰] 밤에 병원간 썰 먹자핫바 2022.01.17 81
» 이웃집 여자애랑 변신놀이 했던 썰 먹자핫바 2022.01.17 424
48059 연상녀를 잡아먹은? 먹힌? 썰.. 3 먹자핫바 2022.01.17 455
48058 내가 기소유예당한 .Ssul 먹자핫바 2022.01.17 78
48057 오피에서 ㅇㄷ 뗀 후기 1 먹자핫바 2022.01.17 349
48056 간호사 누나 앞에서 폭풍 ㅂㄱ 된 썰 먹자핫바 2022.01.17 549
48055 노래방 웨이터할때 도우미들 씹질 원없이 한 썰 썰은재방 2022.01.16 1048
48054 태권도장에서 자위한거 엄마가 감싸준 썰 썰은재방 2022.01.16 364
48053 사촌여동생이랑 병원놀이한 썰 썰은재방 2022.01.16 590
48052 조현아랑 키스하는 꿈꾼 썰 썰은재방 2022.01.16 128
48051 회사 주변 커피숍 여자와 썸탔던 썰 (3편) 썰은재방 2022.01.16 98
48050 c컵 맛있게 먹은 썰 썰은재방 2022.01.16 685
48049 여자친구 180일만에 아다깬 썰 썰은재방 2022.01.16 441
48048 2ch) 스압주의) 프로그래머 이야기 썰은재방 2022.01.16 111
48047 얼굴에다 쌌다가 여친이랑 헤어진 썰 썰은재방 2022.01.16 303
48046 대리운전 하다가 만난 여자 썰 썰은재방 2022.01.16 354
Board Pagination Prev 1 ... 144 145 146 147 148 149 150 151 152 153 ... 2552 Next
/ 2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