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요즘 한국의 서비스니 배달문화니 어쩌구 저쩌구 하는 거 때문에


나 미국의 한식당에서 웨이터해본 썰 풀어봄.


썰보다는 팁에 관한 이야기임.



1. 팁 & 시급

미국에서 최저시급은 팁을 받는 직업은 시급이

요즘 한국의 서비스니 배달문화니 어쩌구 저쩌구 하는 거 때문에


나 미국의 한식당에서 웨이터해본 썰 풀어봄.


썰보다는 팁에 관한 이야기임.



1. 팁 & 시급

미국에서 최저시급은 팁을 받는 직업은 시급이 $3 정도이고, 받지 않는 직업은 $7 정도임.

그래서 웨이터 시급은 팁과 별개로 $3이고, 편의점 캐셔는 $7임.


웨이터는 보통 총액의 15~20%팁을 받음. 내가 일하던 식당은 짬뽕이 $10이었는데

미국은 세금을 따로 받으므로 $10.77이고 여기서 팁 계산하면 $1.50~2.00 정도 되는 것임.


그래서 삶의 여유가 없는 동네일수록 테잌-아웃이나 서빙 없는 식당(맥도날드 같은)이 더 많음.

식사가 보통 7~10불 정도, 재료가 고급이면 12~14불까지도 하는데, 서빙을 받으면 가격이 20%가량 상승하는 거니까

그냥 서빙 안받고 직접 해결하고 마는 것임.


음식값은 카드로 내더라도, 팁은 가능하면 현금으로 주는게 매너임.


보통 단체로 6~7명 이상이면 팁을 강제로 부과하고

지역에 따라서 식당에 따라서 한국 패밀리 레스토랑처럼 팁을 강제로 부과하는 경우도 있음.



별도로 바에서 술을 마시면 퍼센티지가 아니라,  잔 혹은 병당 $1 정도로 계산함.

물론 잔 혹은 병당 $10이 넘으면 그거보다는 더 줘야됨.





2. 서비스

근데 여기서 팁 20%에 해당하는 서비스가 뭐냐?


- 테이블로 안내

- 메뉴판 주면서 음료 주문 먼저 받음

- 음료 갖다주고, 식사 주문 받음

- 음식 나오면 갖다 줌.

- 잠시 후 돌아와서 음식이 입맛에 맞는지 확인

- 식사가 끝날 때쯤 계산서 갖다줌

- 계산 받으면 끝. 빠이빠이


이외에 물은 중간 중간에 채워주고, 음료나 주류는 다 떨어지기 전에 미리 가서 물어봄.

그래서 보통 한 테이블에 6~7번 정도 방문하게 됨.

이게 상식적인 팁 20%에 대한 서비스이고, 보통은 이 이외에 손님이 웨이터를 부를 일이 없으며, 웨이터가 위의 가이드 라인을 따라 제 때 제 때 찾아가면 됨.





3. 실전

이게 미국식(혹은 영국식)문화이기 때문에 당연히 미국인 및 미국화 된 외국인들은 잘 알고 있고, 보통 외국인들은 그렇지 않음.


외국인 같으면 보통 팁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거나 잘못 배운 경우가 많음. 어디서 팁이 10%라고 배워와서 10%만, 재수없으면 5%, 주는데

미국인들은 왠만하면 15~20%에서 올림해서 주고, 많이 주는 사람은 30~50%도 주는데, 웃긴게 그런 사람들일수록 나한테 더 친절함.


반면 한국 사람들처럼 웨이터를 머슴마냥 대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팁도 제대로 내지 않으면서 한끼 식사하는 동안 10~20번 정도는 부르는데, 보통 테이블보다 일이 2~3배는 많아짐.

즉, 일은 일대로 하고 돈은 못받는 ㅈ같은 상황이 벌어짐.


- 가령 어느날 저녁 1시간 동안 미국인 2명씩 3테이블이 와서 각각 $30정도의 저녁을 먹고 팁 6불을 줘서 총 6*3 + 3 = $21을 벌었다고 치자.

각 테이블을 6번씩 방문해서 18번(?)의 일을 했다.


- 또 다른 어느날 저녁 1시간 동안 한국인 2명이 와서 $30정도의 저녁을 먹고 팁을 $3을 줘서 총 $6불을 벌었다고 치자

근데 기본 6번 방문 외에 10번정도 불러서 16번(?)의 일을 했다


뭐 이런 식임.


매너가 좋은 사람일수록 웨이터를 편하게 해주면서 팁도 잘 줌.

매너가 안 좋은 사람일수록 웨이터르 불편하게 하면서 팁도 안 줌.


진짜 컨디션 안좋을 때는 가게에 얼굴 모르는 동양인 손님 들어오는 거 보기만 해도 피꺼솟임.

마음 같으면 "지금은 제 기분이 별로네요. 나가주세요." 하고 싶음.

가끔 바에 가서 술 마시면서 모르는 사람들이랑 이야기 나누는데,

웨이터이거나 경험 있는 사람들한테 물어보면 그 사람들도 동양인 안좋아 함.





- 결론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상대방에 대한 존중이 아닐까?"라고 말하고 싶음.


매너 좋은 사람이 팁 10%를 준다고 불평하지 않음. 보통은 "모를 수도 있지", "내가 뭔가 실수를 했나보다" 이렇게 생각함.

근데 매너 없는 사람은 20%를 줘도, 그냥 앞으로 안와줬으면 할 때가 많음.

"이 사람들은 진짜 돈 몇 푼 가지고 사람 우습게 봐도 된다고 생각하는건가?" 이런 생각 많이 하게 됨.

정도이고, 받지 않는 직업은 정도임.

그래서 웨이터 시급은 팁과 별개로

요즘 한국의 서비스니 배달문화니 어쩌구 저쩌구 하는 거 때문에


나 미국의 한식당에서 웨이터해본 썰 풀어봄.


썰보다는 팁에 관한 이야기임.



1. 팁 & 시급

미국에서 최저시급은 팁을 받는 직업은 시급이 $3 정도이고, 받지 않는 직업은 $7 정도임.

그래서 웨이터 시급은 팁과 별개로 $3이고, 편의점 캐셔는 $7임.


웨이터는 보통 총액의 15~20%팁을 받음. 내가 일하던 식당은 짬뽕이 $10이었는데

미국은 세금을 따로 받으므로 $10.77이고 여기서 팁 계산하면 $1.50~2.00 정도 되는 것임.


그래서 삶의 여유가 없는 동네일수록 테잌-아웃이나 서빙 없는 식당(맥도날드 같은)이 더 많음.

식사가 보통 7~10불 정도, 재료가 고급이면 12~14불까지도 하는데, 서빙을 받으면 가격이 20%가량 상승하는 거니까

그냥 서빙 안받고 직접 해결하고 마는 것임.


음식값은 카드로 내더라도, 팁은 가능하면 현금으로 주는게 매너임.


보통 단체로 6~7명 이상이면 팁을 강제로 부과하고

지역에 따라서 식당에 따라서 한국 패밀리 레스토랑처럼 팁을 강제로 부과하는 경우도 있음.



별도로 바에서 술을 마시면 퍼센티지가 아니라,  잔 혹은 병당 $1 정도로 계산함.

물론 잔 혹은 병당 $10이 넘으면 그거보다는 더 줘야됨.





2. 서비스

근데 여기서 팁 20%에 해당하는 서비스가 뭐냐?


- 테이블로 안내

- 메뉴판 주면서 음료 주문 먼저 받음

- 음료 갖다주고, 식사 주문 받음

- 음식 나오면 갖다 줌.

- 잠시 후 돌아와서 음식이 입맛에 맞는지 확인

- 식사가 끝날 때쯤 계산서 갖다줌

- 계산 받으면 끝. 빠이빠이


이외에 물은 중간 중간에 채워주고, 음료나 주류는 다 떨어지기 전에 미리 가서 물어봄.

그래서 보통 한 테이블에 6~7번 정도 방문하게 됨.

이게 상식적인 팁 20%에 대한 서비스이고, 보통은 이 이외에 손님이 웨이터를 부를 일이 없으며, 웨이터가 위의 가이드 라인을 따라 제 때 제 때 찾아가면 됨.





3. 실전

이게 미국식(혹은 영국식)문화이기 때문에 당연히 미국인 및 미국화 된 외국인들은 잘 알고 있고, 보통 외국인들은 그렇지 않음.


외국인 같으면 보통 팁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거나 잘못 배운 경우가 많음. 어디서 팁이 10%라고 배워와서 10%만, 재수없으면 5%, 주는데

미국인들은 왠만하면 15~20%에서 올림해서 주고, 많이 주는 사람은 30~50%도 주는데, 웃긴게 그런 사람들일수록 나한테 더 친절함.


반면 한국 사람들처럼 웨이터를 머슴마냥 대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팁도 제대로 내지 않으면서 한끼 식사하는 동안 10~20번 정도는 부르는데, 보통 테이블보다 일이 2~3배는 많아짐.

즉, 일은 일대로 하고 돈은 못받는 ㅈ같은 상황이 벌어짐.


- 가령 어느날 저녁 1시간 동안 미국인 2명씩 3테이블이 와서 각각 $30정도의 저녁을 먹고 팁 6불을 줘서 총 6*3 + 3 = $21을 벌었다고 치자.

각 테이블을 6번씩 방문해서 18번(?)의 일을 했다.


- 또 다른 어느날 저녁 1시간 동안 한국인 2명이 와서 $30정도의 저녁을 먹고 팁을 $3을 줘서 총 $6불을 벌었다고 치자

근데 기본 6번 방문 외에 10번정도 불러서 16번(?)의 일을 했다


뭐 이런 식임.


매너가 좋은 사람일수록 웨이터를 편하게 해주면서 팁도 잘 줌.

매너가 안 좋은 사람일수록 웨이터르 불편하게 하면서 팁도 안 줌.


진짜 컨디션 안좋을 때는 가게에 얼굴 모르는 동양인 손님 들어오는 거 보기만 해도 피꺼솟임.

마음 같으면 "지금은 제 기분이 별로네요. 나가주세요." 하고 싶음.

가끔 바에 가서 술 마시면서 모르는 사람들이랑 이야기 나누는데,

웨이터이거나 경험 있는 사람들한테 물어보면 그 사람들도 동양인 안좋아 함.





- 결론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상대방에 대한 존중이 아닐까?"라고 말하고 싶음.


매너 좋은 사람이 팁 10%를 준다고 불평하지 않음. 보통은 "모를 수도 있지", "내가 뭔가 실수를 했나보다" 이렇게 생각함.

근데 매너 없는 사람은 20%를 줘도, 그냥 앞으로 안와줬으면 할 때가 많음.

"이 사람들은 진짜 돈 몇 푼 가지고 사람 우습게 봐도 된다고 생각하는건가?" 이런 생각 많이 하게 됨.

이고, 편의점 캐셔는 임.


웨이터는 보통 총액의 15~20%팁을 받음. 내가 일하던 식당은 짬뽕이 이었는데

미국은 세금을 따로 받으므로 .77이고 여기서 팁 계산하면 316565.50~2.00 정도 되는 것임.


그래서 삶의 여유가 없는 동네일수록 테잌-아웃이나 서빙 없는 식당(맥도날드 같은)이 더 많음.

식사가 보통 7~10불 정도, 재료가 고급이면 12~14불까지도 하는데, 서빙을 받으면 가격이 20%가량 상승하는 거니까

그냥 서빙 안받고 직접 해결하고 마는 것임.


음식값은 카드로 내더라도, 팁은 가능하면 현금으로 주는게 매너임.


보통 단체로 6~7명 이상이면 팁을 강제로 부과하고

지역에 따라서 식당에 따라서 한국 패밀리 레스토랑처럼 팁을 강제로 부과하는 경우도 있음.



별도로 바에서 술을 마시면 퍼센티지가 아니라,  잔 혹은 병당 316565 정도로 계산함.

물론 잔 혹은 병당 이 넘으면 그거보다는 더 줘야됨.





2. 서비스

근데 여기서 팁 20%에 해당하는 서비스가 뭐냐?


- 테이블로 안내

- 메뉴판 주면서 음료 주문 먼저 받음

- 음료 갖다주고, 식사 주문 받음

- 음식 나오면 갖다 줌.

- 잠시 후 돌아와서 음식이 입맛에 맞는지 확인

- 식사가 끝날 때쯤 계산서 갖다줌

- 계산 받으면 끝. 빠이빠이


이외에 물은 중간 중간에 채워주고, 음료나 주류는 다 떨어지기 전에 미리 가서 물어봄.

그래서 보통 한 테이블에 6~7번 정도 방문하게 됨.

이게 상식적인 팁 20%에 대한 서비스이고, 보통은 이 이외에 손님이 웨이터를 부를 일이 없으며, 웨이터가 위의 가이드 라인을 따라 제 때 제 때 찾아가면 됨.





3. 실전

이게 미국식(혹은 영국식)문화이기 때문에 당연히 미국인 및 미국화 된 외국인들은 잘 알고 있고, 보통 외국인들은 그렇지 않음.


외국인 같으면 보통 팁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거나 잘못 배운 경우가 많음. 어디서 팁이 10%라고 배워와서 10%만, 재수없으면 5%, 주는데

미국인들은 왠만하면 15~20%에서 올림해서 주고, 많이 주는 사람은 30~50%도 주는데, 웃긴게 그런 사람들일수록 나한테 더 친절함.


반면 한국 사람들처럼 웨이터를 머슴마냥 대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팁도 제대로 내지 않으면서 한끼 식사하는 동안 10~20번 정도는 부르는데, 보통 테이블보다 일이 2~3배는 많아짐.

즉, 일은 일대로 하고 돈은 못받는 ㅈ같은 상황이 벌어짐.


- 가령 어느날 저녁 1시간 동안 미국인 2명씩 3테이블이 와서 각각 정도의 저녁을 먹고 팁 6불을 줘서 총 6*3 + 3 = 을 벌었다고 치자.

각 테이블을 6번씩 방문해서 18번(?)의 일을 했다.


- 또 다른 어느날 저녁 1시간 동안 한국인 2명이 와서 정도의 저녁을 먹고 팁을

요즘 한국의 서비스니 배달문화니 어쩌구 저쩌구 하는 거 때문에


나 미국의 한식당에서 웨이터해본 썰 풀어봄.


썰보다는 팁에 관한 이야기임.



1. 팁 & 시급

미국에서 최저시급은 팁을 받는 직업은 시급이 $3 정도이고, 받지 않는 직업은 $7 정도임.

그래서 웨이터 시급은 팁과 별개로 $3이고, 편의점 캐셔는 $7임.


웨이터는 보통 총액의 15~20%팁을 받음. 내가 일하던 식당은 짬뽕이 $10이었는데

미국은 세금을 따로 받으므로 $10.77이고 여기서 팁 계산하면 $1.50~2.00 정도 되는 것임.


그래서 삶의 여유가 없는 동네일수록 테잌-아웃이나 서빙 없는 식당(맥도날드 같은)이 더 많음.

식사가 보통 7~10불 정도, 재료가 고급이면 12~14불까지도 하는데, 서빙을 받으면 가격이 20%가량 상승하는 거니까

그냥 서빙 안받고 직접 해결하고 마는 것임.


음식값은 카드로 내더라도, 팁은 가능하면 현금으로 주는게 매너임.


보통 단체로 6~7명 이상이면 팁을 강제로 부과하고

지역에 따라서 식당에 따라서 한국 패밀리 레스토랑처럼 팁을 강제로 부과하는 경우도 있음.



별도로 바에서 술을 마시면 퍼센티지가 아니라,  잔 혹은 병당 $1 정도로 계산함.

물론 잔 혹은 병당 $10이 넘으면 그거보다는 더 줘야됨.





2. 서비스

근데 여기서 팁 20%에 해당하는 서비스가 뭐냐?


- 테이블로 안내

- 메뉴판 주면서 음료 주문 먼저 받음

- 음료 갖다주고, 식사 주문 받음

- 음식 나오면 갖다 줌.

- 잠시 후 돌아와서 음식이 입맛에 맞는지 확인

- 식사가 끝날 때쯤 계산서 갖다줌

- 계산 받으면 끝. 빠이빠이


이외에 물은 중간 중간에 채워주고, 음료나 주류는 다 떨어지기 전에 미리 가서 물어봄.

그래서 보통 한 테이블에 6~7번 정도 방문하게 됨.

이게 상식적인 팁 20%에 대한 서비스이고, 보통은 이 이외에 손님이 웨이터를 부를 일이 없으며, 웨이터가 위의 가이드 라인을 따라 제 때 제 때 찾아가면 됨.





3. 실전

이게 미국식(혹은 영국식)문화이기 때문에 당연히 미국인 및 미국화 된 외국인들은 잘 알고 있고, 보통 외국인들은 그렇지 않음.


외국인 같으면 보통 팁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거나 잘못 배운 경우가 많음. 어디서 팁이 10%라고 배워와서 10%만, 재수없으면 5%, 주는데

미국인들은 왠만하면 15~20%에서 올림해서 주고, 많이 주는 사람은 30~50%도 주는데, 웃긴게 그런 사람들일수록 나한테 더 친절함.


반면 한국 사람들처럼 웨이터를 머슴마냥 대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팁도 제대로 내지 않으면서 한끼 식사하는 동안 10~20번 정도는 부르는데, 보통 테이블보다 일이 2~3배는 많아짐.

즉, 일은 일대로 하고 돈은 못받는 ㅈ같은 상황이 벌어짐.


- 가령 어느날 저녁 1시간 동안 미국인 2명씩 3테이블이 와서 각각 $30정도의 저녁을 먹고 팁 6불을 줘서 총 6*3 + 3 = $21을 벌었다고 치자.

각 테이블을 6번씩 방문해서 18번(?)의 일을 했다.


- 또 다른 어느날 저녁 1시간 동안 한국인 2명이 와서 $30정도의 저녁을 먹고 팁을 $3을 줘서 총 $6불을 벌었다고 치자

근데 기본 6번 방문 외에 10번정도 불러서 16번(?)의 일을 했다


뭐 이런 식임.


매너가 좋은 사람일수록 웨이터를 편하게 해주면서 팁도 잘 줌.

매너가 안 좋은 사람일수록 웨이터르 불편하게 하면서 팁도 안 줌.


진짜 컨디션 안좋을 때는 가게에 얼굴 모르는 동양인 손님 들어오는 거 보기만 해도 피꺼솟임.

마음 같으면 "지금은 제 기분이 별로네요. 나가주세요." 하고 싶음.

가끔 바에 가서 술 마시면서 모르는 사람들이랑 이야기 나누는데,

웨이터이거나 경험 있는 사람들한테 물어보면 그 사람들도 동양인 안좋아 함.





- 결론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상대방에 대한 존중이 아닐까?"라고 말하고 싶음.


매너 좋은 사람이 팁 10%를 준다고 불평하지 않음. 보통은 "모를 수도 있지", "내가 뭔가 실수를 했나보다" 이렇게 생각함.

근데 매너 없는 사람은 20%를 줘도, 그냥 앞으로 안와줬으면 할 때가 많음.

"이 사람들은 진짜 돈 몇 푼 가지고 사람 우습게 봐도 된다고 생각하는건가?" 이런 생각 많이 하게 됨.

을 줘서 총 불을 벌었다고 치자

근데 기본 6번 방문 외에 10번정도 불러서 16번(?)의 일을 했다


뭐 이런 식임.


매너가 좋은 사람일수록 웨이터를 편하게 해주면서 팁도 잘 줌.

매너가 안 좋은 사람일수록 웨이터르 불편하게 하면서 팁도 안 줌.


진짜 컨디션 안좋을 때는 가게에 얼굴 모르는 동양인 손님 들어오는 거 보기만 해도 피꺼솟임.

마음 같으면 "지금은 제 기분이 별로네요. 나가주세요." 하고 싶음.

가끔 바에 가서 술 마시면서 모르는 사람들이랑 이야기 나누는데,

웨이터이거나 경험 있는 사람들한테 물어보면 그 사람들도 동양인 안좋아 함.





- 결론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상대방에 대한 존중이 아닐까?"라고 말하고 싶음.


매너 좋은 사람이 팁 10%를 준다고 불평하지 않음. 보통은 "모를 수도 있지", "내가 뭔가 실수를 했나보다" 이렇게 생각함.

근데 매너 없는 사람은 20%를 줘도, 그냥 앞으로 안와줬으면 할 때가 많음.

"이 사람들은 진짜 돈 몇 푼 가지고 사람 우습게 봐도 된다고 생각하는건가?" 이런 생각 많이 하게 됨.


썰/만화

재미있는 썰만화 19금 야한썰은 싫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521 친구랑 같이 버스탄썰 .jpg ㅇㅓㅂㅓㅂㅓ 2023.01.26 908
54520 여친이 ㅅㄲㅅ 해줄때 올바른 ㅈㅈ 사용법 ㅇㅓㅂㅓㅂㅓ 2023.01.26 1386
54519 헌팅했다가 치욕받은 썰 참치는C 2023.01.26 928
54518 수간하고 자살한 여자 썰 참치는C 2023.01.26 1312
54517 우울증 고딩찌질이가 대학간 썰.Ssul 참치는C 2023.01.26 771
54516 담배피우면 항상 생각나는 추억 썰 참치는C 2023.01.26 789
54515 새내기한테 버려진 썰 참치는C 2023.01.26 630
54514 여자가 쓴 홈런 후기 썰 참치는C 2023.01.26 949
54513 바에서 일할때 만취녀 ㅅㅍ 만든 썰 참치는C 2023.01.25 1400
54512 자취방에서 치킨 내기한 썰 참치는C 2023.01.25 937
54511 주말에 여자 2명하고 잔 썰 2 먹자핫바 2023.01.25 1507
54510 3년째 인도 유학중인 이야기 먹자핫바 2023.01.25 1162
54509 ㅇㄷ때려다 병신된 썰 먹자핫바 2023.01.25 1085
54508 어제 회식에서 레전설이 되어버린 입사동기 ssul 먹자핫바 2023.01.25 1075
54507 [후방/스압/브금] 방망이 깎는 여인 먹자핫바 2023.01.25 1092
54506 오늘 노가다 현장에서 재벌회장님 본 썰.txt 먹자핫바 2023.01.25 956
54505 레알 북한인이랑 게임한 썰 .real 먹자핫바 2023.01.25 907
54504 고등학교 일진된 이야기 참치는C 2023.01.25 1008
54503 군대에서 ㅅㅅ한 썰 참치는C 2023.01.25 1721
» 미국에서 웨이터 해본 게이의 팁 이야기 참치는C 2023.01.25 875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736 Next
/ 2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