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썰/만화

47살 미시 아줌마 따먹은 썰

썰은재방 2020.06.27 08:57 조회 수 : 5089

저의 직업은 유통마케팅쪽입니다.

사무실이 크지 않고 사장님과 저 그리고 직원한10명정도둔 작은 업체입니다.

여기는 죄다 남자직원들만 있으며 여자직원이 없습니다.

근대 어느날 왼 몸매 좋은 30대초중반 정도 되는 경리를 사장님이 뽑았습니다.

근대 일을 너무 못하고 서류가 그 경리에게만 갔다하면 서류가 사라지고 도장을 이상한데찍고 엑셀도 빗나가고 

아무튼 일하는데는 노답이였습니다.

조만간 짤리겠구나했는데 안짤리더군요

각설하고

한번은 회계장부정리하다 돈시남는다고 팀장인저를 찿더군요.

다른 직원은 외근나가서읍고 사장님은 골프치러가고 저랑 둘만남게되었습니다.

어찌어찌하다 오후3시부터 돈이 빈곳을 찿아 밤9시까지 저랑둘이 서류와 엑셀을뒤져가며 결국 찿았습니다.

끝나고 힘은 들었지만 문제를 해결해서 늦었지만 식사하러 가자고 이야기했습니다.

근대 아이들이 있어서 가봐야한다고 하는게 아닌가요?

결혼은한거 같았는대 애가 몇살이냐고 물어보니 고2딸과 초4학년 아들 둘있다는것입니다.

뭔가 이상했습니다

겉으로 보면30대 초중반인대......

애가 둘? 알고보니 나이가 47이였습니다.

일단 그날은 그렇게 끝내고 내일 토요일이니 만나서 식사를 사겠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그렇게 하시자고 말했습니다.

그 다음날 식사하려고 봤는대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귀여운니트에 미니스커트를 입구왔습니다

47이라 믿기지 않게 몸매가 죽였습니다.

제가 사는 곳이 수원입니다. 

그 옆에는 화성이라는 도시가 있는데 사도세자 묘가있는 융건릉이라는 곳이있습니다 산책하기좋은...

거기서 산책하며 대화나누며 3시간을보내니 친해졌습니다. 그러고 헤어졌습니다.

몇일간 고민하다가 아 저아줌마한번 먹어 보고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작전을 짜던도중 계획이 떠올라 사전에 준비작업을 했습니다.

성적으로 부담스럽지 않도록 야한농담을 강도1에서 시작해서100까지 올리면서 1달을 준비하였습니다.

나중에는이제 해봐야겠다. 생각하고 사무실에서 구실을 만들어 외근업무에 경리가 필요하다고 하고 외근을나왔습니다.

근대 일은 안하고 쉴려고 땡땡이부릴라고 누님불러서 같이 쉬려고 그런거라 그랫더니 되게좋아하더군요

저는 낮잠좀 자고 싶다고 하며 사람없는 공터에갔습니다.

화성시 에있는 전철지나다니는 다리밑에서 쉬자고했습니다.

(여긴 사람이정말아무도안오는 곳입니다)

거기서 차에 둘이 누워있는 대 궁금한 거있다고하면서 성적인것인데 괺찮나며 정중하게 물었습니다.

괺찮다고 하더군요.

정답을 다아는데 모르는척하면서 물었습니다

질문1.여자조카가 사춘기인데 어떻게 해주어야 하나 **이나오고 신체변화가 오게되면 많이 아픈가?

질문2.여자도 자위같은걸하는가?

질문3.여자도 몽정같은걸하는가?

이런질문5개정도를했습니다.

그리고 남자에게 궁금한거 물어보라고 말했습니다.

처음에는 쭈뼜하더니 자위는 언제해보았는가부터 내아들은 언제부터할까와 

사정할때기분 궁금한거20개는 물어보더군요

한2개정도하다 이시간이 다갈것 같아서 소변마렵다고 야외이니 해결하고오겠다고 

시골이라 트랙터뒤에서 해결한다 하고 트랙터 뒤로갔습니다.

그아줌마가 보기좋은위치에 트랙터사이 틈으로 잔뜩성이난 제남근을 보이도록 하고 소변을두었습니다 

제차 빽미러로 여자얼굴살펴보니 저남근을 뚫어져라 보고있더군요 

저는 태연하게 여자에게 다가갔습니다.

그러고 대화하다가 날씨가 추워서 차안으로 들어가자고 하고 

운전석과 조수석은 대화하기 불편하니 뒷자리로가자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이런저런 이야기하다가 더욱진하게 성적인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정적이흐르고 저는 뭐에 홀린 것처럼 연기하며 그녀에게 덮치듯이 다가가 

진하게 키스하고 3초도 안되서 제가 여자를 밀쳐냈습니다

미안하다고 하면서 이럴생각은없었는데 순간끌렸다고 하면서 잠시 망설이 는척하다 다시 키스를 했습니다

그녀는 잠깐발버둥치다가 얼마안가 서로의 혀가 맞닷고30분이상 키스를 하였습니다.

그러다 키스한지20분정도지났을때 신음소리를 내며 가슴을 만졌습니다 

이건 싫다고하더군요. 가슴까지만 만질게요 하면서 옷안으로 손을넣고 젖꼭지를 만지작 거렸습니다. 

그런식으로 꼭지를 빨아보겠다 자기의 ㅂㅈ른 구경하고 싶다고 하며 팬티를벗겼습니다

1시간애무하고 옷을 이런식으로 벗기고 10여분간 카ㅅㅅ를 나누었습니다.

끝내고 화내더군요.

이런거싫다고.....

그래서 미안하다고 하고 몸에 땀도씼을겸 모텔 대실하고 가서좀씻고 샤워하고 헤어지자고 했더니 그러자고 합니다.

그래서 모텔에 아줌마샤워 먼저하라고 하니 방에서 바로 옷다벗고 샤워장으로 들어가더군요 

들어가서 샤워하는 소리가나자마자 저도옷을벗고 여자가뒤돌아보고있을때 세워장문열고들어가 애무를하였습니다 

그렇게샤워장서또한번 하고 침대에 누워서 2번더하고 

우리 힘들때 몸의지하며 지내자고 하며 정기적으로 보자고 했더니 말이 없습니다.

그렇게 이런관계유지한지1년조금안되네요

그래서 지금 물어보면 너는 남편하고다르게 애무를 많이해줘서 계속끌린다고 하더군요ㅎ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082 돈 번다고 고생이 많았다 ㅇㅓㅂㅓㅂㅓ 2020.06.27 98
62081 평생 못잊을 기괴한 악몽꾼 썰만화 ★★IEYou★ 2020.06.27 154
62080 [썰만화] 꿈에서 펠라당한 썰만화.manhwa ★★IEYou★ 2020.06.27 572
62079 일본 유학때 지하철에서 있었던 썰 동치미. 2020.06.27 421
62078 얼마전 이태원에서 있었던 실화 동치미. 2020.06.27 350
62077 부곡하와이 대딸 썰 동치미. 2020.06.27 807
62076 무당 될뻔한 친구 이야기 동치미. 2020.06.27 137
62075 동네 일진 여고딩한테 담배 사준썰 .ssul 동치미. 2020.06.27 250
62074 대학교 면접 대충본 썰.ssul 동치미. 2020.06.27 75
62073 꿈에 그리던 년 먹고 체한 썰 동치미. 2020.06.27 669
62072 군대에서 카ㅅㅅ 본 썰 동치미. 2020.06.27 525
62071 친구누나랑 붕가붕가한 썰 下 동달목 2020.06.27 2275
62070 치고박기 좋은날 동달목 2020.06.27 389
62069 변비때문에 항문외과 갔다가 강제개통 당한 썰 동달목 2020.06.27 439
62068 카이스트 4학년한테 수학 배워서 재수 성공한.ssul 썰은재방 2020.06.27 146
62067 자신의 아내를 살해한 사악하고 잔혹한 남편 썰은재방 2020.06.27 146
62066 문자 친구로 아는누나랑 ㅅㅅ한 썰 1 썰은재방 2020.06.27 670
62065 [브금/약후방] 꿈에서 겪었던 썰.manhwa 썰은재방 2020.06.27 176
» 47살 미시 아줌마 따먹은 썰 썰은재방 2020.06.27 5089
62063 핵뚱녀의 육변기가 된 썰만화 뿌잉(˚∀˚) 2020.06.27 861
위로